[N인터뷰]② 류수정 "7년차 러블리즈, 우리만의 음악 지키며 꾸준히 하고파"
연예 2020/05/20 07:00 입력

100%x200

러블리즈 류수정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100%x200

러블리즈 류수정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100%x200

러블리즈 류수정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100%x200

러블리즈 류수정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러블리즈 류수정(23)이 호랑이 같은 눈빛으로 데뷔 6년 만에 처음 홀로 무대에 오른다. 2014년 러블리즈로 데뷔해 '안녕' '아 츄'(Ah-Choo) '데스티니'(Destiny) 등 특유의 서정적이고 러블리한 콘셉트로 사랑받은 류수정이 180도 달라진 것이다.

20일 발매될 류수정의 첫 번째 솔로 앨범 '타이거 아이즈'(Tiger Eyes)는 그룹 활동에서 보이지 못한 류수정의 다양한 색깔을 담은 앨범이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매력적인 이성의 눈빛을 '타이거 아이즈'에 비유, 이를 바라보며 깊게 빠져들어 가는 과정을 맹수의 나른하고 서늘한 움직임을 묘사했다. 팝을 기반으로 EDM 요소를 적절히 녹였으며, 감각적인 가사와 류수정의 짙은 보이스가 어우러진 곡이다.

타이틀곡이 강렬하다면, 수록곡들은 발라드부터 알앤비, 미디엄 템포 등 다채로운 장르가 담겼다. '다양성'을 강조한 결과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류수정이 처음 선보이는 자작곡 '자장가(zz)'도 담겼다. 류수정이 작사, 작곡한 이 곡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장가를 불러 달라며 함께 시간을 더 보내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

첫 솔로 컴백과 함께 데뷔 후 처음 파란색으로 머리를 염색한 류수정은 앨범 발매를 앞두고 최근 취재진과 만나 "이번 노래에 맞게 차가운 색으로 처음 염색을 해봤다. 호랑이 느낌이 나는지 궁금하다"라며 웃었다. 또 햇수로 7년 차를 맞이한 그는 꾸준히 오래가고 싶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N인터뷰】①에 이어>

-7년 차에 접어들면서 러블리즈의 음악색에 대해 고민한 적이 있나.

▶러블리즈 그룹 안에서는 우리만의 음악적 색깔을 확실하게 가져가고 싶어 한다. 저도 그렇고, 멤버들도 그렇다. 데뷔곡 '캔디 젤리 러브'가 그때만 할 수 있는 곡이라 생각하고, 그 이후로 점점 변화를 시도하면서도 러블리즈만의 음악성을 유지해왔다. 그렇지만 러블리즈 음악이 크게 변화할 일은 없을 것 같다. 러블리즈만의 음악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크다.

-어느덧 햇수로 데뷔 7년 차가 됐는데 바람이 있다면.

▶우리끼리 얘기했을 때, 러블리즈 음악을 자랑스러워하고 있고, 팀 색깔을 유지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걸 알았다. 러블리즈 음악을 얼마나 오래 할 수 있을지가 가장 관건이다. 7년이 길다면 길지만 짧다면 짧은 시간인 만큼, 앞으로도 지금처럼 러블리즈로 꾸준히 하고 싶다. 사실 아직 2년 차밖에 안 된 느낌이다. 하하.

-연차가 쌓이면서 느껴지는 부담감은 없나.

▶진짜 2년밖에 안 된 느낌인데, 벌써 7년 차다. 지금까지 해온 것도 많고, 해온 것을 바탕으로 앞으로 더 보여드려야 할 게 많다고 생각한다. 비활동기에는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줘야 할지 매번 고민하고 있다. 그러면서 활동할 때는 지금 열심히 내 목소리를 들려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멤버들과 아직 함께 숙소 생활을 하고 있나.

▶올해 초부터 멤버들이 숙소에서 나가고 있다. 지금 저 혼자 숙소에 남았다.(웃음) 곧 숙소를 빼야 하는데 시원섭섭하다. 저는 독립은 하지 않고, 친언니와 같이 살 생각이다. 혼자 사는 건 아직 준비가 안 됐고, 멤버들이 많이 외로워하더라. 오히려 지금 떨어져 있으니 멤버들과 더 애틋해져서 연락을 맨날 하고 있다.

-러블리즈에서 케이에 이어 두 번째로 솔로로 나섰다.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나. 조언을 얻은 게 있다면.

▶가이드만 듣고도 멤버들이 다 놀란 반응을 보였다. 처음에 딱 듣고는 '…' 이런 반응이었다. 하하. 정말 다른 색에 멤버들이 놀라면서도 '수정아 네가 이걸 해냈다는 게 자랑스럽다'라며 기특해했다. 활동할 때도 칭찬을 많이 해줬으면 좋겠다.(웃음) 그리고 케이 언니가 지난해 먼저 솔로로 활동했는데, 내게 8명이 하다가 혼자서 음악방송 무대를 하고 엔딩에서 대기하고 있으면 외롭다고 얘기하더라. 그래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음악 방송을 하러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번 솔로 앨범을 준비한 과정을 스스로 평가해보자면.

▶정말 스스로 '레벨 업' 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데뷔 후 러블리즈라는 그룹에 맞춰서 활동해오다가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해봤다. 미션을 클리어해나가는 느낌이었는데, 이 과정이 내 음악 인생에서 성장할 수 있게 해줬다. 앞으로 여러 가지를 보여줄 수 있을 만한 발판을 마련한 것 같아서 좋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