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매니저 차량 사적 이용 논란…빅히트 "확인 후 조치할 것"
연예 2020/05/19 13:57 입력

100%x200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매니저가 회사 차량을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뉴스1에 이와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후,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차량에 여자친구 태우는 매니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한 여성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방탄소년단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차의 내부 영상을 올렸고, 영상에는 한 남성이 운전석에 앉아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에 방탄소년단 매니저가 회사 차량을 사적으로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