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코로나19 음성? 빅히트 "확인 중"
연예 2020/05/18 11:57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BTS) 정국/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측이 이태원 술집을 방문한 아이돌이라는 의혹에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뉴스1에 정국이 최근 이태원 술집을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디스패치에 따르면 '97모임'인 방탄소년단 정국, 세븐틴 민규,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던 지난 4월25일 밤부터 26일 새벽까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음식점과 유흥시설 2곳을 방문했다. 또한 네 사람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최근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당국은 "4월24일부터 5월6일까지 서울 이태원 일대 방문자는 증상 유무 관계없이 익명 검사가 가능하니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소 상담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