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김호중 "류현진으로 착각한 시민에 사인 요청 받아"
연예 2020/05/16 22:01 입력

100%x200

'아는 형님'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미스터 트롯' TOP7 김호중이 과거 류현진으로 오해한 시민으로부터 사인 요청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호중은 16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자신의 닮은꼴로 김준현, 정찬우를 꼽으며 과거 류현진으로 오해를 받은 사건에 대해 밝혔다.

이날 김호중은 "중국에 녹색지대 곽창선 형님 모시고 면세점에 갔다. 매장에 들어갔는데 매장 직원 분이 놀라더라. 면세점 직원이 '아들이 너무 좋아해요' 하더라"며 "내가 '파바로티' 영화에 출연한 것도 아닌데 어떻게 날 알지?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호중 드림'의 김을 썼다. '김씨에요?' 하더라. 류현진 선수인 줄 알았다더라"며 "5분간 설명했다. SBS에서 나온 '고딩 파바로티'에 너튜브 영상도 보여줬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이후 '아는형님' 멤버들은 TOP7의 닮은꼴을 탐색했다. 영탁은 윤형빈을, 이찬원은 허경환, 이지훈, 김희재는 정태우 등을 자신의 닮은꼴이라고 말했다.

'아는형님' 멤버들은 정동원에 대해서는 "동원이는 백일섭 선생님 닮았다"고 했고, 임영웅은 닮은꼴로 이승기, 윤현민, 장민호는 김동완, 하이라이트 손동운 등이 거론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