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곽정은 "외삼촌, 미국서 코로나19로 돌아가셔…마음 많이 아파"
연예 2020/05/12 16:19 입력

100%x200

방송인 곽정은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외삼촌이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곽정은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다"라며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톡으로 전해 들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외삼촌을 한 번이라도 더 보고 싶어, 이민 떠나시던 날 혼자서 울면서 공항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갔었다는 걸 외삼촌도 엄마도 가족 모두도 아직까지 모른다"라며 "비행기 시간도 몰랐고 그땐 휴대폰 같은 것도 없었고 그래서 당연히 만나지 못했으니까요"라고 외삼촌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곽정은은 그러면서 "어쩌면 그것이 마지막일 것이라서, 나는 한번도 가본 적 없는 공항으로 그렇게 달려갔던 걸까요"라며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다. 그 단어가 너무 아팠다"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전화를 하면 너무 울 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다"라며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하다"라고 아픈 심경을 털어놨다.

다음은 곽정은 인스타그램 글 전문.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어요.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톡으로 전해 들었어요. 외삼촌을 한번이라도 더 보고 싶어, 이민 떠나시던 날 혼자서 울면서 공항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갔었다는 걸 외삼촌도 엄마도 가족 모두도 아직까지 몰라요. 비행기 시간도 몰랐고 그땐 휴대폰 같은 것도 없었고 그래서 당연히 만나지 못했으니까요.

어쩌면 그것이 마지막일 것이라서, 나는 한번도 가본적 없는 공항으로 그렇게 달려갔던 걸까요.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어요. 그 단어가 너무 아파요. 전화를 하면 너무 울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어요.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해요.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