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가왕 주윤발, 6연승 성공 127대 가왕 등극…여성 판정단 '홀릭'(종합)
연예 2020/05/10 19:44 입력

100%x200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복면가왕' 가왕 주윤발이 6연승에 성공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미스터리 음악쇼'(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주윤발'의 6연승을 저지할 4인의 복면 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준결승전에서는 체대오빠와 보너스가 대결을 펼쳤다. 체대 오빠는 신유의 '시계바늘'을 선곡해 흥겨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맞선 보너스는 뱅크의 '가질 수 없는 너'를 선곡해 허스키한 음색을 뽐냈다.

판정단 윤상은 "그야말로 승부의 향방을 알 수 없는 무대였다. 체대오빠는 개성 가득한 무대를 보여줬다"라며 "보너스는 사실 이은하 선배님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주 무대를 보니까 이은하 선배님은 아니지만 완성도에 있어서는 최고였다"라고 평했다.

유영석은 "보너스의 발음과 음색은 이은하 선배님과 비슷하다. 하지만 결론은 아니다"라며 "이 분의 정체보다 다음 노래가 더 궁금하다"라고 전했다. 보너스는 체대오빠와의 대결에서 13대 8로 1승을 거두면서 3라운에 진출했다. 체대오빠의 정체는 나태주였다.

이어진 두 번째 무대에서는 한우1++와 치즈의 대결이 펼쳐졌다. 한우1++는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선택해 시원한 가창력을 선보였고, 치즈는 백예린의 '다시 난, 여기'를 선곡해 감미로운 음색을 뽐냈다.

유영석은 "치즈의 노래는 여리고 부러질 것 같은 느낌이었다. 이 분 노래가 마치 배가 너무 고픈 상태에서 꼭 먹고 싶었던 케이크 한 조각을 먹은 느낌이었다. 다시는 잊을 수 없는 스페셜 한 맛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우1++는 소리가 고급 지면서도 결도 좋고 풍성하고 정말 A++였다"라고 평했다.

김현철은 "치즈는 지난주에 누구인지 안다고 했는데 여리고 감미롭게 속삭이듯 부르는 게 저분의 특기이자 장기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한우1++는 11대 10으로 치즈를 꺾고 3라운드로 진출했다. 치즈의 정체는 애즈원의 민이였다.

가왕 후보 결정전이 펼쳐졌다. 보너스와 한우1++는 '가왕' 주윤발을 향해 도전장을 내밀었다. 주윤발은 "6연승 보너스로 한 번 더 하고 싶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선제공격에 나선 보너스는 진성의 '보릿고개'를 선곡해 농익은 무대를 선사했다. 한우1++는 주병선의 '칠갑산'을 선곡해 호소력 짙은 가창력을 뽐냈다. 이들의 무대에 가왕 '주윤발'은 "'가정의 달' 다운 보너스와 한우1++ 선물 같은 무대였다"라고 극찬했다.

홍지민은 "보너스는 이은하 선생님이 절대 아니라고 강력하게 밀어붙였는데 3라운드 노래를 들으면서 100% 이은하 선생님 이신 것 같은 확신이 들었다"라며 "처음에는 의외의 선곡이어서 놀랐는데 첫 소절을 듣자마자 삶의 연륜이 다 묻어났다. 너무 멋진 공연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우1++는 스태미나와 파워가 어디까지인지 궁금하다. 칼을 갈고 나온 것 같다. '나다. 내가 한우1++다'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마이크가 감당이 안 될 정도의 엄청 난 성량으로 압도시켜줬다"라고 전했다.

유영석은 "나는 보릿고개 세대도 아니고 칠갑산에 가본 적도 없는데 두 곡 다 마음에 와닿았다. 두 무대 모두 감탄을 했는데 감탄사의 느낌이 다르다. 한우는 '와!' 보너스는 '아…'라는 감탄사가 나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우는 칠갑산을 들어 올릴 것 같은 경이로움의 감탄사였다. 보너스는 매 라운드마다 높은 클래스의 노래를 들려줘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나플라는 "전 노래를 들을 때 가사보다 감정만 듣는데 두 분 다 필살기가 여기 있었구나 싶었다"라며 "한우1++의 노래에는 약간 소 도살되기 전 슬픔이 담겨 있었다. '와 저런 기분이겠다'라는 상상을 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우1++는 13대 8로 보너스를 꺾고 가왕전에 진출했다. 보너스는 양혜승이었다.

드디어 127대 가왕에 도전하는 주윤발의 무대가 펼쳐졌다. 그는 자우림의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선곡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신봉선은 "표정관리가 안 돼서 광대를 자꾸 누르게 된다. 주윤발이 발차기를 하며 노래를 할 때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르고 있더라"라고 전했다. 심진화는 "가왕님 부르실 때 나 보고 불렀죠? 살짝이라도 본 적이 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가왕' 주윤발이 "봤습니다"라고 말해 여심을 흔들었다.

유영석은 "노래를 누가 좀 더 잘했나 본다면 한우1++이다. 심지어 완성도까지도 한우 1++가 더 높았다. 그런데 주윤발이 도대체 뭔지는 모르겠지만 완성도와 가창력을 무너뜨리는 무언가가 있다. 매회 방어전을 통해 더욱 커지고 있다. 많은 여성 판정단뿐만 아니라 남자들의 마음도 설레게 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평했다.

김현철은 "이번 가왕 무대를 보면서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프린스가 생각났다. 퍼플레인을 계속 외치는 것 같은 환상이 들었다. 폴포츠(한우1++)와 프린스가 대결을 펼치는 느낌이다. 아마 취향에 따라 나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주윤발은 12대 9로 한우1++를 꺾고 127대 가왕으로 등극했다. 한우1++의 정체는 김호중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