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캣츠토피아' 오나미 "아이 낳아야할 때인데 아기 고양이 역"
연예 2020/04/24 12:17 입력

100%x200

개그맨 오나미가 24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캣츠토피아'는 환상과 비밀이 가득한 꿈의 숲 캣츠토피아를 찾아 떠나게 된 냥이 가족의 상상초월 어드벤처를 그린 패밀리 무비이다. 2020.4.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개그우먼 오나미가 아기 고양이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아기 고양이 목소리를 내야하는데 아이를 낳아야 하는 때"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오나미는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캣츠토피아'(감독 게리 왕)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아기 고양이 케이프 역할을 맡았다"며 "아기 고양이 목소리를 내야 하는데 지금은 아이를 낳아야 하는 때여서 굉장히 걱정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목소리가 애교가 있어 애기 같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도움이 많이 됐다. 조카랑 통화를 많이 하면서 조카한테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많이 사랑해달라"고 인사했다.

'캣츠토피아'는 도심 고층 아파트에서 평화롭게 살고 있는 '뚱보냥' 블랭키와 '아가냥' 케이프가 함께 캣츠토피아를 향해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리는 애니메이션이다. 중국 최대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Tudou 설립자이자 소설가, 시나리오 작가, 극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게리 왕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애니메이션은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과 멜버른 국제영화제, 금마장 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극중 개그맨 유민상이 먹는 것 빼고는 만사가 귀찮은 아빠 고양이 블랭키, 개그우먼 오나미가 세상 모든 게 궁금한 블랭키의 아들 케이프 역할의 더빙을 맡았다. 또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와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개그우먼 박지현이 수다쟁이 앵무새 맥 역할을 맡았다.

한편 '캣츠토피아'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