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뇌종양 환아 소원 성취에 동참…따뜻한 순간 선물
연예 2020/04/23 10:07 입력

100%x200

JYP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소속 그룹 트와이스가 뇌종양 환아에게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했다.

23일 JYP에 따르면 오승환 군(15)은 지난해 6월 뇌종양 진단을 받고 지속적인 치료를 진행 중이다. 트와이스의 노래를 들으며 투병 생활을 이겨내고 있는 그는 멤버들을 볼 수 있는 컴퓨터를 받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다.

또 면역력 저하로 인해 온라인으로 학교 수업을 대체하고 있어 컴퓨터가 꼭 필요한 상황. JYP는 메이크어위시재단을 통해 이와 같은 사연을 전달받고, 환아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직접 컴퓨터를 구매해 선물했다.

해당 컴퓨터에는 오승환 군이 좋아하는 트와이스의 응원 영상이 담겨 있어 특별함을 더했다.

트와이스는 "치료로 힘들 때 우리 노래를 듣고 힘을 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많이 아프고 힘들었을 텐데 씩씩하게 이겨내줘서 고맙다. 항상 승환이의 멋진 꿈을 응원하는 트와이스가 되겠다"라며 따뜻한 진심을 건넸다.

또 그가 가장 만나고 싶어한 멤버 다현은 "영상으로나마 만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도 치료 건강하게 잘 받아서 지금처럼 씩씩하게 이겨내길 바란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격려를 전했다.

오승환 군은 "영상을 계속 보다 보니 감동을 받아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할 때 트와이스의 노래를 들으면서 힘을 냈다. '씩씩하게 치료 과정을 견뎌내줘서 고맙다. 콘서트에서 볼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해주셔서 감사하다. 콘서트에 직접 가서 꼭 만나 보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JYP는 지난해 6월 메이크어위시 한국지부와 사회공헌사업 MOU를 체결했다. 이후 대표 CSR 활동인 'EDM(Every Dream Matters! : 세상의 모든 꿈은 소중하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난치병 환아 소원 성취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는 단순 재능기부가 아닌 JYP의 사회공헌기금을 통해 일체 비용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당 활동의 일환으로 JYP 수장 박진영은 난치병 아동에게 직접 보컬과 댄스 레슨을 하는 시간을 가졌고, 소속 가수들은 콘서트에 환아를 초대해 뜻깊은 추억을 나누는 등 선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가 전하는 생생하고 감동적인 응원의 메시지는 JYP_EDM위시 사이트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