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 디모스트엔터와 전속계약 "본격 활동 시작"
연예 2020/04/17 08:35 입력

100%x200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세븐이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했다.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17일 "세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3년 '저스트 리슨'(Just Listen)으로 데뷔한 세븐은 2000년대 K팝을 이끌었으며, 이후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며 미국과 일본 등에 진출하는 등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음반 외에도 드라마 '궁S', 뮤지컬 '엘리자벳'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 E채널 '탑골 랩소디'의 출연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활동 시작을 알린 바 있다.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세븐의 영입으로 음반 사업 확장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세븐이 가수로서의 역량을 펼치는 것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세븐은 소속사를 통해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어 기쁘다. 그동안 해외에서 주로 활동을 해왔는데, 앞으로는 국내 활동도 활발히 할 예정이니 앞으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세븐이 전속계약을 맺은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는 방송인 이상민, 허재, 이지애, 공서영, 신아영, 나르샤, 지숙, 배우 안내상, 작곡가 김건우,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칼럼니스트 곽정은,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 셰프 서현명 등이 소속돼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