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전참시' 봉태규, 아내 하시시박 향한 로맨티시스트…'BTS 진' 닮은 매니저도 화제
연예 2020/04/12 05:30 입력

100%x200

JTBC '전참시'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봉태규의 매니저가 출중한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봉태규는 아내 하시시박을 향한 로맨티시스트의 면모를 보여 부러움을 자아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봉태규가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봉태규 매니저 심종오 씨가 등장하자 연예인 못지않은 출중한 그의 외모에 출연진들이 술렁거렸다. 이들은 하석진, 강동원, 방탄소년단 진을 언급하며 닮았다고 전하면서도 "실물이 훨씬 멋있다"라며 감탄했다. 봉태규는 "열심히 자기 관리를 한다. 본인이 연예인이라고 생각을 한다. 잘생기긴 했는데 내가 생각했을 때 '우와' 이럴 정도는 아니다. 연예인급 외모를 검증해보고자 제보하게 됐다"라고 말하며 역 제보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태규의 제보처럼 매니저는 새벽 5시 출근 전 거울을 보며 외모를 확인하고 머리 손질에 향수까지 뿌리며 관리하는 모습이 영상을 탔다. 매니저는 "사람을 상대하는 직업이다 보니 외형적인 것에 신경 쓰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에 봉태규는 "과하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운전 중에도 수시로 거울을 보며 외모를 확인한 가운데 봉태규의 스타일리스트 역시 명품 브랜드 옷에 가방까지 하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봉태규는 "보통 스타일리스트들은 뛰어다녀야 할 일이 많아서 현장에 제일 좋은 옷을 입고 오지 않는데 (내 스타일리스트의 경우) 본인이 제일 좋은 옷을 입고 나타난다"라며 "매니저의 경우 본인이 잘생겼다고 생각해 외모에만 신경 쓰는 반면 스타일리스트는 외모 보다 치장에 신경을 쓴다"라고 전했다.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는 봉태규 집 앞에 도착했고 무릎까지 오는 패딩에 편안한 옷차림을 한 봉태규가 등장했다. 이에 유병재는 "유소년 축구팀 코치처럼 입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 장에 도착한 봉태규는 메이크업과 의상을 차려입고 나타났다. 이 같은 모습을 본 MC 전현무는 "유희열 같다"라고 말했고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봉태규와 유희열을 비교한 사진이 영상에 등장해 폭소를 안겼다. 봉태규는 "유희열과 두 번 마주친 적이 있다"라며 "유희열이 '한 번 더 마주치면 우리 죽을 수 있으니까 마주치지 말아요'라고 말한 적이 있다"라고 말을 더해 웃음을 선사했다.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고 매니저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모습에 봉태규는 "나는 낯을 굉장히 많이 가리기도 하고 연기를 하면 스태프들을 모두 챙기기 어렵다"라며 "매니저가 그 부분을 메워준다. 현장 분위기가 항상 밝다"라며 매니저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촬영이 한창일 무렵 봉태규의 아내 하시시박이 등장했다. 포스터 촬영을 위해 사진작가인 하시시박이 나선 것.

봉태규는 하시시박을 만난 후 2번 만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연애는 하고 싶지 않았고 결혼을 하고 싶었다"라며 "두 번째 만났을 때 내 수입과 빚이 얼마인지 모두 다 오픈했다. 모든 걸 이야기한 후 '난 너무 결혼하고 싶다. 거절할거면 지금 거절해달라'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내가 바로 오케이 했다"라고 전해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봉태규는 "(아내를) 처음 만나고 난 후 잠을 못 잤다. 첫눈에 반해서 심장이 뛴 거였는데 심장에 문제가 생긴 줄 알고 병원 예약도 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시시박 역시 나와 같았다"라며 "첫 만남에 주책스럽게 그러는 걸까 봐 생각을 안 하려고 노력했다더라"라고 전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촬영을 모두 마친 봉태규는 매니저,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부대찌개집으로 향했다. 봉태규는 "부대찌개랑 즉석 떡볶이는 라면 먹으려고 먹는 것 같다"라며 화룡점정으로 부대찌개 밥까지 넣어 끓여먹었다. 이에 스타일리스트는 "찢었다!"라며 감격했다.

영상이 끝나고 마지막 인터뷰에서 매니저는 봉태규와 자신의 관계를 "영화 '라디오스타' 같은 느낌이다. 형이 활동을 많이 안 했을 때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함께 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봉태규 역시 "사실 형이 무뚝뚝해서 이야기하지 못했지만 아주 많이 든든한 사람이다. 내가 긴장도 많이 해서 현장에서 예민한데 그럴 때 기댈 수 있는 게 너희들이다. 항상 고맙다"라며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