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김범, '구미호뎐' 4년만에 안방 복귀…가장 위험한 구미호 변신
연예 2020/04/10 08:38 입력

100%x200

킹콩by스타쉽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우리가 알던 그 구미호가 아니다! 신선한 '어반 판타지 멜로'가 온다!"

배우 김범이 '구미호뎐'에서 현존하는 가장 '위험한 구미호' 이랑 역으로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오는 2020년 하반기에 방송될 tvN 새 드라마 '구미호뎐'(극본 한우리/연출 강신효)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어반 판타지 멜로'다. SBS '상속자들', OCN '작은 신의 아이들'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강신효 PD와 OCN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섬세한 필력으로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던 한우리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하면서 색다른 판타지 멜로를 예고하고 있다.

더욱이 '구미호뎐'은 이전의 구미호를 다룬 드라마들과 달리 여자 구미호가 아닌 남자 구미호가 등장, 그동안 보지 못했던 중독성 강한 구미호 이야기가 펼쳐진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김범이 '구미호뎐'에서 인간과 구미호 사이에서 태어난 이연(이동욱 분)의 배다른 동생 이랑 역을 맡아, 지난 2016년 '미세스 캅2' 이후 4년여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극 중 이랑은 인간들 틈에 섞여 살면서도 누구보다 인간을 경멸하고, 이로 인해 때때로 소원을 들어주겠다고 사람들을 꾀어 무시무시한 대가를 치르게 만드는 캐릭터. 예민하고, 둔갑에 능하며, 내기에 목숨을 거는, 현존하는 가장 '위험한 구미호'이다.

무엇보다 김범은 그동안 SBS '미세스 캅 2', tvN '신분을 숨겨라', MBC '불의 여신 정이'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흡인력 높은 열연을 펼쳐왔던 상태. 김범이 탄생시킬, 치명적인 위험을 지닌 구미호 이랑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 측은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김범이 '구미호뎐'에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며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매력을 지닌 김범이 만들어갈 구미호 이랑 역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구미호뎐'은 오는 2020년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