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영만 "과거 도박으로 3억 탕진…장모님 덕 늪 탈출"
연예 2020/04/09 15:10 입력

100%x200

채널A '행복한 아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행복한 아침' 배영만이 과거 도박으로 인해 3억원을 탕진했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8시 방송되는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유행어 '맞다고요' '아니라고요'로 큰 인기를 끌었던 개그맨 배영만이 출연해 자신의 웃기고도 슬픈 인생사를 전하며 감사의 중요성에 대한 강연을 진행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배영만은 "한창 돈을 많이 벌 때 도박을 했다"라고 털어놓으며 "그 당시 잃은 돈이 3억원이다. 30년 전 3억원이면 지금은 30~40억원 되는 돈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빠져 나올 수 없을 것 같던 도박의 늪에서 배용만이 탈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장모님의 결단력'이었다. 배영만은 장모님이 직접 도박 전문가를 섭외해 도박을 하면 왜 돈을 잃을 수밖에 없는지를 직접 보여줬다고 얘기했다. 이후 '자신이 속았구나'는 것을 느끼며 완전히 도박을 끊었다는 배영만은 인생을 다시 시작하게 만들어준 장모님께 감사를 전했다.

또한 행복하게 지내는 비결이 감사라는 것을 깨달았다는 배영만은 자신만의 '일상 속 감사 법칙' 세 가지를 방송에서 최초 공개하며 감사의 삶을 사는 법을 얘기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