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사랑의 콜센타' TOP7, 리벤지 매치로 다시 맞붙는다
연예 2020/04/09 13:55 입력

100%x200

TV조선(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피도 눈물도 없는 '리벤지 매치'를 위해 또 다시 맞붙는다.

9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신청자들에게 노래를 불러드리겠다는 일념 하에, 자존심을 건 '대접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 신청자는 "우리 가족의 원픽이 모두 다르다"고 말하며 '미스터트롯'의 진 선 미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을 차례로 호명하면서, 때 아닌 '진선미 리벤지 매치'를 성사시켰다.

이에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하나 뿐인 트롯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때 아닌 자존심 싸움을 벌였다. 특히 '미스터트롯' 경연 내내 "순위에 욕심이 없다"라고 초연한 모습을 보였던 영탁은 "임영웅을 꼭 한번 이기고 싶다"라고 숨겨온 속내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아니라 톱7 내 신동부로 돈독한 우정을 유지했던 이들의 집안싸움도 벌어졌다. 한 신청자는 자신의 '투 픽'으로 이찬원 김희재를 꼽았고, 지목받은 두 사람 역시 서로 자신이 노래를 부르겠다며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좀처럼 승부가 나지 않자 결국 김희재는 "저를 뽑아주신다면 선물을 따로 보내 드리겠다"고 선언했고, 다급해진 이찬원은 "선물은 물론, 제가 직접 댁으로 찾아 가겠다"는 역대급 공약을 내걸었다. 이찬원과 김희재 중 신청자의 최종 선택을 받은 사람은 누가 될지 기대감을 폭증시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TOP7 멤버들이 화합해 완벽한 하모니를 뽐내는 무대도 마련됐다. 영탁이 "신청자에게 힘을 주고 싶다"며 즉석에서 임영웅과의 듀엣을 제안, '영영 브라더스'로 뭉쳤고, 두 사람은 속사포 랩이 주를 이루는 노래를 선택해 래퍼로 깜짝 변신하며 반전 매력을 선사해 환호성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 여러분께 작으나마 위안과 웃음을 드리고 싶었던 진심이 닿은 것 같아서 기쁘고 행복하다"라고 전하며 "'미스터트롯'에서는 미처 보여드리지 못한 트롯맨들의 다채로운 매력이 펼쳐지게 될 '사랑의 콜센타' 2회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