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 신승훈 "BTS 한류 이끌어 자랑스러워"
연예 2020/04/08 08:00 입력

100%x200

가수 신승훈 (도로시컴퍼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가수 신승훈(54)이 30년 전과 지금, 달라진 가요계에 대해 말했다.

신승훈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으로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하고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스'(My Personas)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승훈은 '30년 전과 비교해서 가요계가 달라진 것이 있나'는 질문에 "제가 데뷔할 때 아시다시피 연예계가 '음악중심' 세대였던 것 같다. 모든 쇼 프로그램의 시청률이 어마했는데, 웬만한 프라임대에는 가요 관련 프로그램이 있었고 연말에 가요 공연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또 "어느 가수의 앨범이 나오면 누구 나온다고, 레코드 점 앞에 다들 줄 서 있고 포스터가 다 나가서 울었던, 그런 기억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우리 동네 어디 레코드점을 가서 사야 하지 생각한다. 동네에 레코드점이 없다. 지금은 LP, 앨범 시절이 아니고 음원 시대이다. 그래서 '노래를 듣자'가 아니고, '노래나 들을까' 이런 말이 나온다. 지금은 바쁜 생활 속에서 위안받고, 생활의 BGM으로 음악이 자리 잡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씁쓸하기도 하지만, 또 지금은 음악이 전문적으로 정말 발달됐다. 제가 발라드 가수인데도 불구하고 예전에는 하우스풍, 디스코풍을 넣었는데 지금은 업템포 음악을 함부로 하면 안 된다. 아이돌 음악이 전문성이 높아지고 퀄리티가 더 높아졌기 때문이다"라며 "전 제 장르에서 조금 더 발전시켜야 하는 그런 시대가 됐다. 그리고 예전에는 가요를 들으면 가요 티가 났고, 팝을 들으면서 팝 티가 났다. 그런데 지금은 구분이 안 된다. 우리나라 음악인들의 수준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K-팝이 한류도 이끌고 심지어 BTS(방탄소년단), 싸이가 빌보드도 휩쓴다. 선배로서 너무너무 자랑스럽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승훈은 "사실 전 가요계 황금기의 수혜자라고 생각해왔다. 지금도 좋지만, 다만 하나의 장르에만 집중되는 게 아니라 다양하게 성장했으며 한다. 아이돌 음악, 혹은 힙합 음악 이렇게 한 곳으로 몰리지 않았으면 한다. 수면 위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올라오기까지 많은 분들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승훈은 데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스'를 8일 발표한다. 앨범명 '마이 페르소나스'는 '나의 분신 같은 음악들'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30년간 음악 외길인생을 걸어온 신승훈의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담았다.

타이틀곡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앨범명 '마이 페르소나스'에 가장 부합하는 곡으로, 신승훈의 발라드를 5분으로 압축해 표현한 노래이다. 서정적이면서도 애잔한 스트링 사운드로 지금까지의 신승훈표 발라드 중 백미로 손꼽힐 만한 곡이다.

다른 타이틀곡 '그러자 우리'는 8분의 6박자 애절한 발라드 넘버로, 연인과 헤어짐의 먹먹한 감정을 담백하게 남아내며 긴 여운을 선사한다. 특히 국내 최고의 작사가 심현보와 양재선의 첫 합작품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