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감염"→"만우절 농담"…역대급 농락에 비난 확산(종합)
연예 2020/04/01 16:03 입력

100%x200

김재중/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대중을 농락한 역대급 해프닝이다. 그룹 JYJ 멤버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글을 올렸다, 사태가 커지자 만우절 농담이라고 글을 수정해 논란이 됐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지만, 지나친 농담으로 인해 비난 여론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고 고백했다.

김재중은 "지금 한 병원에 입원해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도 이날 뉴스1에 "해당 SNS 글을 접하고 현재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으나, 글이 올라온지 1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주장은 만우절 농담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재중이 본래 올렸던 SNS 글을 "만우절 농담으로 지나쳤다"로 바꾼 것.

김재중은 수정한 글에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라며 "그럼에도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김재중은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며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됐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김재중은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라며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이 같은 글을 올렸던 이유를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김재중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만우절 거짓말 한 것에 대해 모든 처벌을 받겠다고 했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김재중이 지구촌 전역에서 다수의 사망자를 발생시키고 있는 코로나19를 농담거리로 삼은 자체만으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김재중은 지난 2004년 가요계 데뷔한 뒤 2009년부터는 박유천 김준수 등과 JYJ 멤버로 활동해왔다.

김재중은 솔로 가수로도 큰 사랑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보스를 지켜라' '닥터 진' '트라이앵글' '스파이' '맨홀' 등 여러 드라마에서 주연 배우로 활동하기도 했다. 김재중은 데뷔 이후부터 한류 스타로도 큰 인기를 끌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