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코로나19로 북미 투어 일정 결국 연기
연예 2020/03/27 11:27 입력

100%x200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결국 미국 투어 일정을 연기했다.

27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공식 SNS에 "오는 4월25일부터 6월6일까지 열리기로 했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노스 아메리카'(BTS MAP OF THE SOUL TOUR- NORTH AMERICA) 일정에 조정이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일정에 대한 정보는 확정되는 대로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에 따른 결과다. 빅히트는 "안전하게 콘서트를 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여러분의 이해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당초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25일 산타 클라라 공연을 시작으로 로스앤젤레스, 달라스, 올랜도, 애틀란타, 뉴저지, 워싱턴 D.C, 토론토, 시카고 등에서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북미 지역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결국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11일 개최 예정이었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서울 공연도 잠정 취소한 상태다. 다만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안정될 경우 서울 공연은 개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했다.

서울 공연에 이어 미국 공연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재조정되면서 오는 7월 진행 예정인 유럽 공연에도 여파가 미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