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처한 지방대·지역 살리기에 1080억 지원
사회 2020/03/26 12:00 입력

100%x200

교육부 세종청사 (뉴스1DB) © News1 장수영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정부가 저출산 고령화, 수도권 인구 집중으로 소멸 위기에 처한 지역과 지방대를 동시에 살리기 위한 국책사업을 올해 새로 시작한다.

교육부는 26일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기본계획'을 확정·공고했다. 기존 대학재정지원사업과 차이점은 대학과 지자체가 협업 체계를 구축해 대학혁신과 지역혁신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점이다. 대학교육 혁신을 통해 지역혁신을 이루겠다는 것이다.

지역 핵심분야를 선정하면 이와 연계해 대학이 교육체제를 개편하고 지역의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해 관련 인재를 양성하게 된다. 세부 분야별로 여러 대학이 참여할수 있다. 대학뿐 아니라 기업, 연구소, 상공회의소, 교육청, 학교,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다양한 지역혁신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사업 방식도 대학과 지역이 자율적으로 사업 내용을 결정하는 '상향식'으로 진행한다. 지자체장과 지역 내 대학을 대표하는 총괄대학의 총장이 지역협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아 사업 주요사항을 결정한다. 핵심분야별로 담당 지자체 부서를 지정해 해당 분야를 주관하는 중심대학과 함께 과제를 추진한다.

17개 시·도 중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비수도권 14개 시·도가 대상이다. 올해는 3개 지역을 선정해 국고 1080억원을 지원한다. 지자체 역시 총 사업비의 30%를 대응투자한다. 1개 광역시·도가 지원하는 '단일형'에는 국고 300억원, 지방비 128억원을 지원한다. 2개 이상의 광역시·도가 함께 지원하는 '복수형'에는 국고 480억원과 지방비 206억원을 지원한다.

사업 신청 예비접수는 4월27일까지, 사업계획서 접수는 6월5일까지다. 최종 평가결과는 7월 중 발표한다. 당초 지원기간이 내년 2월까지였으나 코로나19 대응 등 지역 상황을 고려해 사업 종료 기간을 내년 5월로 연장했다. 예비 접수한 시·도를 대상으로 5월초 사전컨설팅을 지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이 사업에 지역의 기업, 테크노파트,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며 "다른 부처에서도 사업 간 연계를 위해 강력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