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사풀인풀' 오민석♥조윤희, 위기 극복 해피엔딩…윤박은 친구로
연예 2020/03/23 05:30 입력

100%x200

©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사풀인풀' 오민석의 '직진'에 결국 조윤희가 마음을 열면서 재결합에 성공했다.위기를 거듭했던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해피엔딩을 맞이했고 조윤희와 윤박은 친구로 남았다.

지난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에서는 도진우(오민석 분)와 김설아(조윤희 분)가 이혼 후 다시 재결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진우는 홍화영(박해미 분)을 감당하기 힘들다는 김설아의 말을 떠올리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 순간 홍화영이 이 집사에 잔소리를 하는 소리가 들렸고 도진우는 아래층으로 내려왔다.

도진우는 "이거 내가 할테니 이 집사도 볼일 마저 보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홍화영은 "너 뭐 하는 거야? 지금 아랫사람 교육시키고 있잖아. 안 보여? 사사건건 훈장질이나 하고 스토커처럼 일일이 감시나 하고 누구 때문에 이렇게 울화통이 터지는데"라며 발을 동동 굴렀다.

도진우는 울화통이 터져 죽을 것 같다는 홍화영에 "내가 엄마를 죽게 내버려 둘 수는 없지. 내가 이러다 우리 엄마 잡게 생겼다"라고 말했다. 홍화영은 "그럼 이제라도 좋은 여자 만나 애 낳고 잘 살 거냐"라고 묻자 도진우는 고개를 저으며 "나 그냥 출가할까봐. 나 혼자가면 엄마 외로울테니까 같이 가자"라고 말해 홍화영을 분노케 했다.

김설아는 문태랑(윤박 분)과 친구로 남았다. 김설아는 새롭게 오픈한 문태랑의 식당 '소확행'을 방문했다. 문태랑은 김설아에게 목련꽃 차를 대접하며 "이맘때면 너 감기를 달고 살잖아. 비염하고 알러지에 좋은차니까 가지고 가라"라며 걱정했다.

문태랑은 "도진우씨 병원에 있을 때 너 하루 종일 그 사람 욕했다. 용서가 안 된다고. 깨어났을 때는 배신감 때문에 욕했고. 아침방송 날아갔을 땐 그 사람 꼬리표 때문에 욕했고. 가만히 생각해보면 매일 같이 그 사람 욕만 했다. 그렇게 누군가가 하루종일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다는 건 그만큼 사랑한다는 거다. 김설아는 내가 아니라 내내 도진우를 사랑하고 있었다. 너만 모르고 있었다. 앞으로는 너 말고 그 사람하고 친구가 돼보려고 한다"라고 전했고 김설아는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우연히 이들의 대화를 엿듣고 있던 도진우는 모른 척 등장했다. 도진우는 문태랑에게 "자주 봅시다"라고 말했고 김설아가 "둘이 뭐냐"라고 웃으며 묻자 두 사람은 "친구"라며 서로 웃었다.

밖으로 나온 도진우와 김설아는 손을 잡고 걷기 시작했다. 김설아는 두 사람의 관계를 반대하는 홍화영을 걱정했다. 이에 도진우는 "방법이 딱 하나 있긴 하다"라며 도진우 2세를 안겨드리자고 말해 김설아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윽고 두 사람은 홍화영을 만나러 집으로 갔다. 김설아는 도진우의 손을 꼭 잡으며 "이 손 놓으면 정말로 미친년 돼요. 잘 지내셨어요 어머니? 그새 더 젊어지셨다. 식사 안 하셨으면 같이 드실래요?"라며 도진우에 쌀을 안치라고 시켰다.

도진우가 부엌으로 들어가자 김설아는 홍화영에게 "이제 진우 씨한테 진심이다. 어머님 아들 행복하게 해드리겠다. 같이 밥 먹자. 어머님 아들이 난생 처음으로 지은 밥이다. 어머니를 위해 지은 밥이다"라며 홍화영을 설득했고 두 사람은 재결합에 성공해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