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워크맨' 일베 용어 논란 사과 "조심하고 신중하겠다"
연예 2020/03/20 14:37 입력

100%x200

유튜브 영상 캡처 © 뉴스1

100%x200

워크맨 유튜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유튜브 웹예능 '워크맨'에서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서 쓰는 용어를 사용했다는 논란과 관련하여 장성규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장성규는 20일 '워크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워크맨'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 제가 직접 말씀드리고 싶은 욕심에 이렇게 인사드린다"라며 "먼저 이번 일로 인해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또 이번 일로 염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모든 상황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올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는 워크맨을 제 몸처럼 생각한다. 지난 일 년 동안 가장 아끼고 있는 프로그램이고 워크맨 덕분에 너무나 행복했고 즐거웠고 여러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쁜 마음이 참 컸는데 이런 일로 오해를 하시게 만들고 또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점 너무나 마음이 무겁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장성규는 "사실 일이 있자마자 직접 인사드리고 대화도 나누고 싶었고 소통하고 싶었지만 이렇게 늦어진 것은 혹시나 제 짧은 생각에 여러분들께 바로 표현해드리고 대화를 나눴을 때 혹시나 더 오해가 커지거나 또다시 상처를 받으시는 분들이 계시진 않을까 염려가 돼, 좀 신중하게 임하자 하는 마음에서 좀 늦어졌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너그럽게 양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대한 담담하게 말씀드리고 싶은데 지난 일주일 동안 잠이 잘 안왔다"라며 "너무나 마음이 무거웠고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어떻게 하면 오해를 풀어드릴 수 있을지 고민 끝에 다 떠나서 제가 느낀 그대로를 말씀드리는 게 최선이 아닐까하는 판단이 섰다"라고 밝혔다.

장성규는 또한 "저희 제작진에 대한 이야기를 꼭 드리고 싶었다"라며 "제가 봐온 저희 제작진 동생들은 좋은 동생들이다. 여러분들께 즐거움 드릴 수 있는 콘텐츠 만들고자하는 마음밖에 없는 아이들이다"라고 '워크맨' 제작진들에 대해 얘기했다. 덧붙여 "그리고 제가 저희 동생들을 평가할 자격은 없지만 제가 느꼈던 동생들은 여러분들께서 오해하시는 그런 동생들이 아니다. 한 번만 믿어주시고 다시 한 번 좀 예쁘게 봐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장성규는 지난 17일 입장문을 발표한 고동완 PD에 대해서도 "저는 고동완 PD가 인터뷰한 내용 전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라고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장성규는 "저뿐만 아니라 모든 제작진 분들이 큰 애정을 갖고 일주일 정말 여러분들께 즐거움 드리고자 하는 마음 하나로 열심히 작업하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 너무나 죄송한 마음 크다. 반성하고 반성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깐 잘 부탁드린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11일 공개된 '워크맨' 42회 영상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속 피자 상자 접기 아르바이트에 나선 장성규, 김민아의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18개 노무 시작'이라는 자막이 등장했고,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용어가 일베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쓰는 용어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노알람' 등의 용어도 문제가 됐다.

이에 '워크맨' 제작진은 지난 12일 '워크맨'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42화 '부업 편'(3월11일 업로드)의 특정 자막과 관련해 불거진 논란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을 밝힌다"는 공지를 게재했다. 이어 "앞서 '부업' 편에 사용돼 문제가 된 '노무'(勞務)라는 자막은 사전적 의미인 '노동과 관련된 사무'의 뜻으로 전달하고자 했음을 알린다"며 "해당 단어를 특정 커뮤니티에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 중이라는 사실은 전혀 인지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문제의 소지가 다분한 내용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도 제작진의 과실이라고 생각한다.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부업' 편에서 문제가 된 부분은 수정하고 재업로드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제작진 측은 "그리고 또 다시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한 태도로 제작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전하며 "앞으로 '워크맨' 제작진은 유익하고 재밌는 콘텐츠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마무리지었다.

그럼에도 논란은 계속됐고 제작진은 다음날은 지난 13일 두 번째 사과문을 통해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관리자와 제작진에 책임을 묻고 징계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즐거운 마음으로 '워크맨’을 기다려주신 구독자, 그리고 저희 콘텐트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 과정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또 한 번 사과했다.

고동완 PD 또한 입장문을 통해 "'워크맨'의 제작진 중 책임을 가진 사람으로서 이번 자막사태의 경위에 대해 가감 없이 소상히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당시 제작진은 갑자기 추가 잔업을 해야 하는 상황, 즉 말그대로 '욕 나오는 상황' 을 표현하기 위해 평소 언어유희를 즐겨 사용하던 자막스킬의 연장선으로 '18 개X의 (잔업) 시작'의 의미로 해당 언어를 사용했다. 다만 이 경우 한자가 병기되지 않으면 욕설이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문제가 있을 것 같아, 해당 단어의 한자를 병기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이전 편에서도 종종 사용되었던 자막인 '개노무스키'의 연장선으로 개노무 (욕을 연상하게 하는 개X의)로 이해하길 바랐고, 한편으로는 노무의 원래 의미인 '일하여 임금을 벌다'라는 '18개 일하기 시작'으로 이해하길 바라는 언어 유희적 효과도 생각했다"며 "저는 당시는 물론이고, 이 사태가 벌어지기 직전까지도 해당 표현이 특정 극우 사이트에서 사용중인 비하표현으로 오해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못했다. 후배 또한 동일하게 의미로 이해했기에 해당 표현이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 질 거라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시청자분들이 지적하셨던 이하 다른 자막과 이미지들도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