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라디오스타' 양동근, 30대에 찾아온 슬럼프 고백…가족으로 극복
연예 2020/03/19 05:30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 양동근이 30대에 찾아온 슬럼프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잡(Job)다한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가수, 시인으로 까지 활약 중인 양동근이 출연해 솔직한 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아역배우로 얼굴을 알린 양동근은 조인성, 조승우 등 다양한 배우들의 귀감이 되는 배우로 손꼽히며 '연기 천재'로 불렸던 것에 대해 "20대 때 들었던 이야기이다. 30대 때는 들은 적이 없다"고 쑥스러워했다.

양동근은 "칭찬들을 들으니 부작용이 왔다"며 자신이 으스대기 시작해 깁스를 한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양동근은 초년에 이룬 성공들이 자신에게 걸림돌로 다가왔고, 이에 "30대때는 10년동안 깁스를 깨느라고 노력했다. 꽤나 단단해서 쉽게 깨지지않아 지금도 깨고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양동근은 "여러 가지 영광스러운 일을 겪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안 좋은 생각까지 하게 되더라"며 깊은 슬럼프에 빠졌던 때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더불어 양동근은 "10대 때 현장에서 배운 연기로 20대에 보여준 것이다"고 밝히며 그 후 쏟아지던 극찬과 성공에 "'이대로만 하면 되는구나'하고 매너리즘에 빠졌다"고 담담히 털어놨다.

양동근은 바쁜 생활로 자신만을 위한 삶이 없었다고 토로하며 "삶을 느끼고 영감을 받아야 연기 준비도 할 텐데, 그러지 못해 성장이 없었다"고 슬럼프에 빠진 이유에 대해 말했다.

그러나 양동근은 30대에 찾아온 슬럼프를 가족을 통해 극복했다고 밝혀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양동근은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으면서 지금은 일상에서 느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감동을 안겼다.

이날 '라스'에서는 양동근 이외에도 임하룡, 김민아, 옹성우, 스페셜 MC 라비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