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옹성우, 드라마 첫 촬영 때 멘탈 무너져…"선입견 신경 쓰였다" 고백
연예 2020/03/18 23:58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 옹성우가 드라마 첫 촬영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잡(Job)다한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져 임하룡, 양동근, 김민아, 옹성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라비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가수와 배우 모두 활약중인 옹성우가 최근 성황리에 끝난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첫 촬영 때 멘탈이 완전히 무너졌다고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에 옹성우는 "작년에 데뷔를 했다. 연기를 전공해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었고, 배운 것들을 빨리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에 기대감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옹성우는 "카메라 앞에서 연기를 하는 순간 얼어버리더라. 갇힌 기분, 시선이 너무 신경 쓰이고, 카메라가 너무 커 나를 위협하는 느낌이었다"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옹성우는 아이돌 가수 출신이라는 선입견 가득한 시선을 걱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옹성우는 "다행히 잘 마무리되고 다 같이 즐겁게 촬영을 하니까 긴장감을 살짝 내려놓고 할 수 있었던 것 같았다"며 첫 드라마 도전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