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예비신부 이솔이, 고백 전 먼저 뽀뽀… 배우 출신은 아냐"
연예 2020/03/17 07:46 입력

100%x200

JTBC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방송인 박성광이 예비신부 이솔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박성광은 지난 16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 출연했다.

이날 박성광은 결혼을 축하한다는 인사에 "내 위치보다 너무 많은 축복을 보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더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솔이는 '배우 출신'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박성광은 "배우는 아니고, 일반 회사원인데 예전에 웹드라마를 한 번 찍은 적이 있다"라며 "그 이후 활동을 한 적이 없는데 그게 밝혀진 거다. 그 친구도 기사 보고 '아 ,내가 배우구나'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MC들은 그동안 박성광을 이상형으로 뽑았던 박지선, 오나미와 연락을 했냐고 했다. 박성광은 "박지선은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 화동을 자기가 하겠다고 했다. 여자친구가 있는 걸 오나미는 이미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런 '여사친'으로 인한 다툼이 있었냐는 물음에는 "(여자친구가) 자기는 그런 거 신경 안 쓴다고 했는데 아니더라. 나미씨한테도 질투를 하더라"고 했다 .

박성광은 이솔이와의 만남에 대해 "평소에 알고 지내던 사이였는데 엄청 친하진 않고 지인들끼리 알았다"라며 "지인이 소개팅을 하지 않겠냐고 보여줬는데 그 친구였다. 소개팅해달라고 해서 만나서 나의 좋은 점을 많이 어필했다"라고 했다.

연인으로 발전한 것에 대해서는 "마음을 고백해야지 싶어서 한강에 갔는데, 여자친구가 '오빠, 오빠가 무슨 말 하려는지 알 것 같아. 그거 하지마'라고 해서 고백을 못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러다가 뽀뽀를 그 친구가 먼저 하면서 (연인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박성광은 "얼마 전에 갑자기 (여자친구가) '여보야'라고 불렀을 때 심장이 이상했다. '나 진짜 가는구나' 싶었다"면서 웃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