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신인선 "뮤지컬 '미스터트롯' 만들면 어떨까"
연예 2020/03/15 07:18 입력

100%x200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신인선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 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3.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정윤 기자,정수영 기자 = "트로트 뮤지컬을 해보고 싶어요."

뮤지컬 배우 겸 트로트 가수 신인선이 지난12일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며 "나이가 들어서 트로트 뮤지컬 제작도 해보고 싶고 주인공으로 출연도 하고 싶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신인선은 "뮤지컬 나훈아, 뮤지컬 진성처럼 트로트 '레전드'의 삶을 담은 이야기를 제작해보고 싶다"며 그가 가진 아이디어를 뽐냈다.

특히 "뮤지컬 '미스터트롯'을 제작해 오디션 보는 과정이나 '댄싱퀸' 무대를 보여주면 어떨까 생각한다"며 "임영웅이라는 배우가 등장해 어머니를 안아주는 감동적인 장면도 포함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터트롯' 출연진끼리 '1박2일'처럼 함께 여행을 가는 예능 프로그램도 찍을 수 있을 것 같다"며 "트로트 시장이 더욱 컸으면 좋겠다"고 그의 바람을 나타냈다.

이렇게 트로트와 뮤지컬에 대한 재능도 아이디어도 많은 신인선. 그는 "트로트 가수인 큰아버지의 모습이 예뻐 보이고 아름다워 보여서 트로트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했다.

하지만 신인선이 가수가 되겠다고 말하자 아버지의 반대가 심했다고 한다. 그는 "고등학교 3학년 때 가요 대회 대상을 받아 아버지에게 말했지만 그래도 아버지가 반대했다"고 밝혔다.

신인선은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모두 학생회장이었다"며 "아버지는 제가 잘하는 공부를 하길 바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집을 나와서 혼자 준비해 서울예술대학교 수석 입학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신인선은 '미스터트롯'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