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깨쏟아지는 신혼집 공개…변기수·윤형빈 놀란 이유는
연예 2020/03/04 09:42 입력

100%x200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승현이 신혼집 집들이를 한다. 결혼식 이후 처음으로 공개되는 미소가 떠날 줄 모르는 김승현의 깨가 쏟아지는 신혼집 공개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의 깨 쏟아지는 신혼집이 공개된다.

이날 김승현은 결혼 이후 첫 야간 외출에 한껏 들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연예계의 절친한 형들인 개그맨 변기수, 윤형빈과 만나기로 한 것.

이 자리에서 김승현은 "혼자 살 때랑 정말 다르다"며 행복한 신혼 생활을 전하자 결혼 선배인 두 사람은 "이제부터 잔소리가 시작된다"고 경고했다.

특히 변기수와 윤형빈은 그동안 경험으로 체득해온 사랑받는 남편이 되는 노하우와 곧이곧대로 해석하면 큰일 나는 '부인어(語)' 강좌까지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결혼 생활 꿀팁 전수에 적극적으로 나섰다는 후문이다.

이후 흥이 오른 세 사람은 의기투합해 김승현의 집으로 향했다. 이런 가운데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김승현의 신혼집 이곳저곳을 구경하던 변기수와 윤형빈이 무언가를 발견하고 깜짝 놀라는가 하면, 심각한 표정으로 김승현을 쳐다보는 모습이 포착되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이날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김승현의 신혼집 집들이 현장은 이날 오후 8시55분에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