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불청' 한정수, 곽진영 깜짝 통화…'마음의 상처' 받은 이유
연예 2020/03/04 05:30 입력

100%x200

SBS '불타는 청춘'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불타는 청춘' 한정수가 곽진영과 깜짝 통화를 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한정수는 우연히 곽진영과 인사를 주고받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곽진영은 의도치 않게 그에게 마음의 상처를 줘 웃음을 안겼다.

이날 남자 멤버들만 모인 방에서 김정균의 결혼식 얘기가 나왔다. 최성국은 곽진영을 언급하며 "형을 그렇게 반가워했는데 얘기해야지"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에 김정균이 곽진영에게 전화를 걸었고, 최성국이 본론으로 들어가 "정균이 형 장가가"라고 소식을 알렸다.

이 가운데 한정수가 "진영씨는 결혼하셨냐"라고 궁금해 했다. 김정균은 "진영이 만나고 싶어?"라고 물었고, 한정수는 "잘 모르는 분인데.."라며 머쓱해 했다. 김정균의 장난기가 발동했다. 곽진영과 통화 중이던 최성국에게 "한정수가 진영이 사귀고 싶대"라고 농담을 던진 것.

최성국은 바로 곽진영에게 한정수를 언급했다. "너 연기하는 후배 중에 '추노' 나오고 했던 한정수라고 아냐"고 물어봤다. 곽진영은 너무도 쿨하게 "여자냐 남자냐. 몰라"라고 대답해 웃음을 샀다. "'추노'에서 웃통 벗고 나오는 애"라는 이어진 설명에 곽진영은 "아~ 얼굴 좀 큰 애?"라고 해 한정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정수는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 곽진영과 통화를 하게 되자 "제 얼굴이 크냐"라고 물어봤다. 그러면서 "얼굴이 큰 편은 아닌데 어쨌든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이어 "깜짝 놀랐다. 성국이 형이 친구 분이라고 해서. 저보다 어린 줄 알았다"며 곽진영의 동안 미모를 칭찬하기도. 곽진영은 "나이만 많지, 얼굴은 훨씬 더 어려요~"라며 웃었다. 이후 박선영이 방에 들어오자, 최성국은 급하게 전화를 끊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