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첫 코로나 확진…이탈리아 여행한 35세 남성
월드/국제 2020/02/28 23:19 입력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세계에서 유일한 '코로나19 청정 대륙'이었던 중남미 지역에서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멕시코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멕시코 보건당국이 밝혔다.

중남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브라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휴고 로페즈 가텔 라미레즈 멕시코 보건부 차관은 이날 현지TV에 나와 "최근 이탈리아 북부에서 입국한 35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남성은 이탈리아 내 바이러스 확산 거점 롬바르디아에서 귀국 후 감염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라미레즈 차관은 "확진자는 현재 두통과 열, 근육통과 호흡기 증상을 앓고 있지만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