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방문 순천 20대 간호사, 코로나19 양성 반응
전국 2020/02/28 16:32 입력

100%x200

28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북구보건소 인근 효죽공영주차장에서 보건소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채취 시범을 보이고 있다. 2020.2.28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무안=뉴스1) 박진규 기자 = 대구를 다녀온 전남지역 20대 간호사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타나 전라남도가 정밀검사에 들어갔다.

28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순천에 거주하는 A씨(25·여)가 전날 발열 증상이 있어 지역 병원을 찾았다.

이후 검체를 민간 검사기관에 보낸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전남도는 이 같은 상황을 보고 받고 전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검사결과는 28일 오후 8시쯤 나올 예정이다.

A씨는 지난 15·16일 양일간 대구를 방문, 친구를 만나고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재까지 신천지 교회와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전남지역에서는 지난 6일 양성 판정을 받은 첫 번째 확진자가 17일 완치돼 퇴원한 이후,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