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속 3D프린팅 국방부품 규격 마련…방산기업 참여 촉진
정치 2020/02/27 13:00 입력

100%x200

연구진이 3D 프린팅법으로 제작한 시험용 엔트로피 합금을 시험 중이다.(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자료사진)©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정부가 부처 간 협력을 통해 3D프린팅으로 제작하는 금속부품의 국방규격을 국내 최초로 마련했다. 이를 통해 국내 3D프린팅 기업과 방산기업의 신규사업 참여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발칸포(중·저고도 침투공격으로부터 병력과 장비를 방어하기 위한 방공무기) 운용에 중요한 부품인 '하우징 조절팬(Housing, Control pan)'은 그동안 국내 생산업체가 없어 고장이 나게 되면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우징 조절팬이란 육해공군에서 사용 중인 20㎜ 발칸 대공포 내부에 장착돼 각종 배선과 전자기부품을 보호하고 스위치조작을 원활하게 하는 중요 부품이다.

이 부품은 3D프린팅 기술로 똑같이 제작하더라도 품질인증 기준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사용하기는 어려워 군에서 3D프린팅 제작부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국방규격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

국방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7년 12월 '국방과 3D프린팅 산업 간 제조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이후 단종됐거나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던 국방부품들을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제작하거나 실증하는 데 협력해 왔다.

협약에 따라 산업부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D프린팅 제조혁신센터를 통해 3D프린팅 기술로 하우징 조절팬 시제품을 제작했다.

국방부는 육군방공학교와 운용부대를 대상으로 약 6개월 간의 시제품 현장평가와 국방기술품질원, 방위사업청의 기술검토와 심의를 거쳐 국방규격을 마련했다.

그 결과 방위사업법에 따라 군수품의 품질과 제작방법 등을 명시한 국방규격이 마련됐고 하우징 조절팬 규격서상 3D프린팅 제작 방법, 품질 등에 관한 기준을 충족하면 누구나 이 부품을 생산·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국방부품들을 국내에서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해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내 3D프린팅 기업과 방산기업의 신규사업 참여를 촉진해 그동안 생산 중단으로 확보하기 어려웠던 국방부품들을 마련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방부는 이번 3D프린팅 제작 금속부품의 국방규격 마련에 대해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스마트 국방 혁신을 위한 노력의 성과이자 양 부처의 협력이 만들어 낸 첫 번째 결실"이라고 소개했다.

양 부처는 앞으로도 국방 분야 3D프린팅 기술 활용 확산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강창호 육군 군수사 장비정비처장 준장은 "이번 3D프린팅 제조 국방부품의 규격 반영으로 국방부품을 상용화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산업부와 해·공군과도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