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정균, 예비신부 정민경 언급…"4살 차이, 강문영과 영화도 찍어"
연예 2020/02/26 00:34 입력

100%x200

SBS '불타는 청춘'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김정균이 '불타는 청춘'에서 정민경과의 결혼을 발표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정균이 등장해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청춘들의 축하에 눈시울을 붉혔다.

김정균은 "결혼을 결정한지 세 달 됐다. (정민경과) 알고 지낸지 20년 됐고 연인으로 발전한지 1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이어 "탤런트 동기다. 강문영씨랑 같이 영화도 찍었었다. '뜨거운 비'에서 동생 역할로 나왔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강문영은 기억난다면서 영화가 개봉하지는 못했다고 얘기했다.

김정균은 예비신부 정민경의 나이에 대해 "4살 차이다. 난 1965년생이고, 예비신부는 1969년생이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