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19에 사업보고서 제출 늦어도 징계 유예
경제 2020/02/25 18:44 입력

100%x200

정부서울청사 전경. 2017.8.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장사들을 위해 사업보고서 제출 지연에 따른 징계를 유예해주기로 방침을 정했다.

2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26일 증권선물위원회 정례회의에 관련 안건을 상정·심의할 예정이다. 이날 해당 안건이 의결된다면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내용을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12월 결산 상장법인 등 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법인은 총 2789개사이며 사업보고서 제출기한은 다음달 30일까지다. 이 기한을 1~2개월 연기해주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에 따라 사업보고서 지연 제출로 인한 한국거래소의 상장 패널티(거래정지·상장폐지), 증선위의 과징금·과태료도 유예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코로나19로 중국과 대구 등에 사업장을 둔 상장사들은 사업 보고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회계법인 관계자는 "최근 중국과 대구 사업장에서 공인회계사들을 철수시켰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