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동상이몽2' 진태현, 영화 향한 갈망 고백…♥박시은 진심 어린 '응원'
연예 2020/02/25 06:30 입력

100%x200

SBS '동상이몽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동상이몽2' 진태현이 박시은에게 마음에 품고 있던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새벽 데이트를 즐기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벽부터 이어진 광장시장, 오락실 데이트를 이어간 그들은 양대창을 함께 먹으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은 연애 시절 배우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진태현은 "처음 이야기하는 거야"라며 박시은에게 그동안 숨겨왔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진태현은 영화의 크고 작은 역할을 다양하게 맡으며 영화배우 활동을 이어갔지만 경제적인 사정으로 인해 현실과 부딪혀 드라마에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원래 배우를 꿈꾼 게, 영화다. 현실적으로 부딪히는 게 많더라. 주연이었던 영화가 개봉을 못하기도 하고, 그런 것들에 타격감이 오더라"고 덧붙여 전했다.

더불어 진태현은 "더 늦기 전에 보여주고 싶은 연기를 선보이고 싶지만 할 사람들은 정해져 있다. 난 그런 배우가 아닌 걸 현실적으로 잘 안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진태현은 같이 시작한 동료들이 잘 된 것들이 부럽다면서 "내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고는 생각 안 하는데, 언젠가부터 한국영화를 안 보게 되더라"고 솔직하게 말하며 박시은을 놀라게 했다. 박시은은 "그래서 안보는 거였군"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진태현은 "아빠, 남편, 가장이 됐잖아. 이제는 진지한 생각을 하는 것도 잘못된 것 같아"라며 "주어진 것을 열심히 하고 현실적인 꿈을 꿔야 하는 게 아닐까"라고 고민했다.

진태현의 이어진 고백들에 박시은은 울컥한 마음을 추스르고는 "가장의 무게를 남편에게만 지어주고 싶지 않아 같이 하고 싶었다. 꿈은 늘 품고 가면 언젠가 그 자리에 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진태현에게 힘을 보탰다.

박시은은 이에 그치지 않고 "진태현이라는 배우가 연기 잘하는 거 모두 안다. 자기는 대본의 200%를 한다. 나는 100%를 하기 위해 달리는데 자기는 뛰어넘더라 항상. 타고났는데 노력도 잘한다"며 아낌없는 칭찬을 쏟아냈다. 진태현은 그런 박시은의 진심 어린 응원에 "그 응원 덕에 살고 있지"라며 행복해했고, 박시은은 "사실이야 이대로 될 거야"라며 진태현을 응원하며 감동을 더했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