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코로나19 확산에 "오늘 종방연 비공개 결정"
연예 2020/02/24 11:00 입력

100%x200

SBS '낭만닥터 김사부2'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종방연을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사 삼화네트웍스는 24일 "제작진은 작품의 대장정을 한자리에 모여 마무리하는 취지에서 이날 배우와 스태프들이 함께 식사하는 자리인 종방연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지난 23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위기경보 단계가 경계 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종방연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고민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제작사 측은 "이로 인해 종방연 행사에서 배우들이 입장시 가능했던 포토 촬영도 진행되기 힘들게 된 부분이 있어 모쪼록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더불어 종방연은 오랜 기간 촬영을 위해 함께 고생한 배우와 스태프들만 조촐하게 모여 식사를 하는 정도로 진행할 예정이며 최대한 안전수칙을 지켜 조용하게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지난 18일 방송분인 14회가 23.4%(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마지막회인 16회는 오는 25일 오후 9시4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