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좋아한 것이 최고의 선택" 美·英 유력 매체, 신보 극찬
연예 2020/02/24 08:12 입력

100%x200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해외 유력 매체에서 극찬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Los Angeles Times)는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에 관한 리뷰 기사를 보도했다.

LA 타임스는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발매가 "어떤 것과도 견줄 수 없는 세계적인 이벤트"라고 언급하며, 이번 앨범에 대해서 "지금까지 방탄소년단이 이룬 성과들이 압축된 앨범으로, 케이팝의 미래를 제시한다"고 호평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커리어 가운데 장르적으로 가장 색다른 음악을 보여주는 앨범"이라고 평가했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타이틀곡 '온'(ON)에서 고통과 두려움을 음악적 동기로 삼았으며, 임팩트 있는 가사를 강렬한 퍼포먼스로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영국의 유명 매거진 NME은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걸어온 여정에 대해 자랑스럽게 여길 권리가 있는 그룹"이라며, "새 앨범은 그들의 생각과 강한 신념, 다양한 감정들로 가득찬 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을 좋아한 것이 최고의 선택임을 증명한 것"이라고 극찬했다.

또 "지난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시리즈 앨범이 자기 자신을 사랑하라고 이야기했다면, 이번 '맵 오브 더 솔 : 7' 앨범은 방탄소년단의 자기 수용에 대한 깊은 성찰에 가깝다"며 "각 멤버들은 솔로곡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했다.

영국 유력 매체 인디펜던트(The Independent)는 22일 "방탄소년단은 '맵 오브 더 솔 : 7'에서 무수한 감정들을 하나의 멋진 작품으로 엮어냈다"며 "음악에 있어 이번 앨범은 우리가 같은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는 확실한 증거이다"라고 호평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을 발매하며 컴백과 동시에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새 앨범은 전 세계 91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1위를 차지했으며, 발매 첫 날 판매량 265만 장을 넘기며 전무후무한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타이틀곡 '온'은 83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는 물론, 발표 직후 멜론, FLO, 지니, 벅스, 소리바다 등 5개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으며 수록곡들도 상위권에 올라 차트를 장악했다. 발표 3일이 지난 이날까지도 정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4일 미국 NBC 채널에서 방송되는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에 출연해 전 세계 최초로 타이틀곡 '온'의 무대를 선보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