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미우새' 봉태규, 하시시박과 결혼→육아 스트레스까지 '솔직'
연예 2020/02/24 06:30 입력

100%x200

/화면캡처=SBS '미우새' ©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미우새' 봉태규가 아내 하시시박과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육아 스트레스까지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빅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스페셜 MC로 배우 봉태규가 등장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봉태규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미우새' 어머니들은 "무서운 분이 나왔다"라며 지난해 방영했던 드라마 '리턴'에서 악역 캐릭터를 회상했다.

MC 신동엽은 "애도 있고 나이가 마흔이다"라고 설명하자 '미우새' 어머니들은 "정말 동안이다" "장가 안 간 줄 알았다" "아기 데리고 나왔을 때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봉태규씨가 대단한 게 (아내를) 만난지 두 번 만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미우새' 토니 어머니는 "아이고! 잘했어. 안 그랬으면 장가 못갔다. 우물쭈물 이것저것 여러가지 생각하면 못간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말에 봉태규는 "저희 어머니랑 비슷하시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봉태규는 "처음에는 우연히 아는 지인이 술 한잔 하러 나오라는 말에 나가 아내를 봤는데 그때는 반했다는 것도 몰랐다. 이야기를 해보니 정말 멋있는 사람이더라"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러고 나서 집에 왔는데 심장이 뛰어서 잠을 길게 못 자겠더라. 그래서 몸에 무슨 문제가 생긴줄 알고 병원을 가봐야 되나 싶었다. 그러다 두 번째 만날 때 연애는 할 자신이 없으니 결혼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깜짝 놀랐다. 무슨 말을 해야 될 것 같아서 그때 당시 내가 출연료를 얼마 받는지 개인적인 대출과 살고 있는 집이 얼마 짜리고 이런 얘기를 다 했다. 속이는 것도 숨기는 것도 없고 결혼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니 와이프가 'OK' 했다. 어디 사는 지도 몰랐고 아무 것도 몰랐지만 좋아서 미치겠더라"라며 아내 하시시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봉태규는 신혼 때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겪었던 난감했던 일화도 털어놨다. 봉태규는 "어머니께서 우리가 결혼한 후 낮에 외출을 많이 하셨다. 아내와 제가 둘 다 출근하는 직업이 아니지 않나. 그때 어머니가 일부러 친구 분들과 놀러 다니셨다"고 말했다.

이어 "낮에 아내와 함께 있으면 신혼이니까"라며 "사람이 너무 집중을 하면 소리가 안 들릴 때가 있지 않나. 어머니가 그때 들어오실 거라고는 생각조차 못했다"라고 전하며 하시시 박과의 스킨십 중 어머니가 귀가해 깜짝 놀랐던 일을 털어놨다.

봉태규는 이날 육아 스트레스를 연기로 풀었던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이를 키우면서 더 내려갈 바닥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애들이 말 안 듣는 시절이 있지 않나. 그래도 화를 내지 못하고 화가 풀어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그러니 쌓인게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드라마 '리턴' 섭외를 받고 촬영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풀었다"라며 아들이 악역을 연기하는데 도움을 줬다고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

또 봉태규는 '길거리 캐스팅'으로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신동엽은 "봉태규씨가 길거리 캐스팅이 됐다고 하더라. 잘 생겼지만 어마어마하게 잘 생긴 건 아니지 않느냐. 어떻게 캐스팅이 된 거냐"라고 질문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봉태규는 "나도 정말 모르겠다"라며 "아르바이트를 갔다가 영화사 명함을 받았다. 가출 청소년들이 나오는 영화를 만든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집에서는 처음에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연기를 하는 게 싫어서라기 보다 그 당시 연예인 사기 그런 게 많았다. 누나들이 길거리 캐스팅 소식을 듣자마자 '사기네' 이러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캐스팅 담당자가 출연료를 주겠다고 했는데 어머니가 '그거 혹시 이자가 있는 거 아니냐'고 했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