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관중석, '마스크 쓴 관계자들만'
스포츠/레저 2020/02/23 16:57 입력

100%x2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농구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한국과 태국의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 가운데 대회 관계자들이 마스크를 쓴 채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0.2.23/뉴스1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