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가 재난사태 우려에도 미래통합당은 대통령 탄핵 들먹여"
정치 2020/02/21 19:59 입력

100%x2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미래통합당의 대통령 탄핵 시도는 촛불과 대선 불복 행위"라고 밝혔다. 2020.2.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통합당은 정쟁을 중단하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마련에 힘을 모아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1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 비상 대응태세가 필수적인 때"라며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을 향해 강도 높은 유감을 표명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국가적 재난사태가 우려되는 상황에도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대통령 탄핵'을 들먹이고 있다"며 "힘을 합쳐도 모자란 엄중한 상황에서 정쟁으로 당리당략적 미래통합당의 태도에 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뜨겁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면서 "미래통합당은 정쟁을 중단하고, 대책 마련에 힘을 모아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코로나3법'의 국회 본회의 통과도 촉구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어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코로나19 방역대응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코로나 3법'을 통과시켰다"며 "하루라도 빨리 본회의에서 개정안을 처리해 현장에서 즉각적인 조치가 취해져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