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노지훈, 에이스전 무대로 열정·매력 발산→아쉬운 탈락
연예 2020/02/21 08:37 입력

100%x200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노지훈이 '미스터트롯' 본선 3차전에서 흥겨운 무대를 선보이고 아름답게 여정을 마무리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TV CHOSUN) 트로트 서바이벌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8회에서 노지훈은 본선 3차전 '기부금 팀미션' 무대와 함께 트롯신사단 팀의 에이스로 출격해 에이스전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민호, 김중연, 김경민과 '트롯신사단'이라는 팀명으로 무대에 오른 노지훈은 완벽한 슈트 핏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을뿐만 아니라, 장윤정의 '꽃'에 이어 윤수일의 '사랑만은 않겠어요', 김건모의 '빗속의 여인', 김영춘의 '홍도야 우지마라'를 열창해 현장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짙은 음색으로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 무대의 포문을 연 노지훈은 노래 도중 장민호와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눈과 귀 모두 황홀한 무대를 선사했고, 끝으로 캔의 '내 생에 봄날은'을 부르며 열정적으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트롯신사단 팀의 무대를 본 마스터 장윤정은 노지훈에 대해 "외모가 워낙 출중해서 실력에 대한 선입견을 갖거나 편견을 가질까 봐 걱정했는데, 오늘은 실력이 외모를 완벽하게 누른 무대를 보여줬다"는 심사평을 전했다.

이어 트롯신사단 팀의 대표로 에이스전 무대에 오른 노지훈은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하며 카우보이 콘셉트로 등장해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이끌어냈다. 특히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선곡하며 부드럽고도 힘 있는 고음을 자랑한 노지훈은 무대 중간 객석으로 내려가 관객들과 호흡하는 등 열정적인 무대를 꾸미며 팀을 위해 아낌없이 에너지를 쏟아냈다.

노지훈의 무대를 본 마스터 조영수는 "첫 예선 무대와 지금 무대를 비교해보면 정말 많이 발전했다. 이렇게 발전하는 속도라면 듣는 사람이 놀랄만한 가수가 될 것"이라는 심사평을 전했고,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본선 3차전 결과 끝에 노지훈은 아쉽게도 탈락하며 '미스터트롯' 여정을 마무리했다.

이에 노지훈의 소속사 빅대디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동안 노지훈이 '미스터트롯'을 통해 보여드렸던 무대와 노래에 많은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 이어나갈 계획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