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불' 김정현 "tvN 최고 시청률 예상 못해…기쁨 만끽"(인터뷰)
연예 2020/02/21 08:00 입력

100%x200

배우 김정현/오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100%x200

배우 김정현/오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김정현은 지난 16일 종영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으로 도망친 사업가 구승준 역을 맡아 서단(서지혜 분)을 통해 성숙한 사랑을 배우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능글맞은 사기꾼으로 등장하더니 끝내 사랑하는 여자를 지키고 죽음을 맞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표현했다. 김정현의 연기력에 대한 찬사가 끊이지 않았고 시청자들은 '승준앓이'로 화답했다. 작품 역시 tvN 드라마 최고 시청률은 21.7%(닐슨코리아 케이블 기준)을 달성, 기록을 세웠다.

배우로서 좋은 연기를 펼친 것에 더해 김정현에게는 특별한 의미로 기억될 작품이다. 김정현은 지난 2018년 드라마 '시간' 촬영 중 수면, 섭식장애를 호소하며 극에서 중도 하차했다. 1년 동안 작품을 쉬며 재정비의 기간을 거친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성공적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할 수 있었다.

'사랑의 불시착' 종영 후 지난 19일 만난 김정현은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음에 기쁘다면서도 지난 일에서 느낀 교훈을 잊지 않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스스로를 몰아부치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자신을 조금 더 사랑하면서 긍정적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때 만난 '사랑의 불시착'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마음의 살도 찌고 건강한 생각으로 주변을 돌아볼 수 있게 됐다면서, 마음 속의 뿌듯한 상장처럼 잊지 않겠다고도 했다.

-종영소감은.

▶이 정도로 시청률을 전혀 기대하지 못 했다. 처음 들어갈 때 현빈 선배도 시청률보다 즐겁고 안전한 현장이 중요하다고 하셨는데 또 저희가 기대한 것과 다른 사랑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많은 사랑 받으면서 감사하게 지내고 있다. 마지막 종방연 때도 최종 스코어는 안나왔지만 아카데미도 있어서 분위기가 좋았다. 장혜진, 박명훈 선배가 아카데미를 다녀와서 축하하는 분위기였고 겹경사 같은 느낌이었다.

-tvN 오스카를 거머쥔 소감이 어떤가.

▶(종방연에서) 20% 넘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다른 관계자분들 이야기를 얼핏 듣고 궁금하긴 했다. 종방연에 CJ ENM 대표님이 왔다 가셨는데 (미국도) 다녀왔는데 드라마도 잘 돼서 기쁘고 우리 팀에 축하인사도 전해주셨다. 분위기가 좋았다

-인기 실감하나.

▶전작들에서도 내 작품 챙겨봐주는 친구들이 있었는데 이번 작품은 그 수가 더 많아졌다. 친구들의 부모님들까지 연락을 주시고 너무 좋아해주셨다.

-포상휴가를 못 가서 아쉬울 듯 하다.

▶기대는 조금 해봤는데 여권 걷는다는 이야기가 없어서...(웃음) 코로나19 사태로 많이 힘든 상태 아닌가. 작품도 기분 좋게 마무리 됐는데 혹시나 여행을 갔다가 누군가가 아프시거나 그러면 안 되니까 기분 좋게 마무리한 것 같다.

-승준이의 1000억원은 어떻게 됐나.

▶그 생각은 못 해봤다. 단이에게 주고 갔나. 근데 죽을 지 몰랐던 상태여서 준비는 못 했을 것 같고. 공중분해됐을 것 같다. (웃음)

-종방연이나 작품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되게 행복해보인다.

▶좋은 영향을 많이 받았다. 같이 고생한 동료들이랑 시간을 보낸 거 자체가 좋았다. 시청률도 뜨거워서 너무 감사했다. 아카데미 다녀온 장혜진 선배는 '디카프리오보다 현빈보면 더 설렌다'고 농담하시고, 박명훈 선배도 '해외에서 한국배우에 관심이 많더라'면서 응원해주셨다. 분위기가 덩달아 되게 밝게 마무리됐다. 좋은 에너지를 많이 받았고, 시청률까지 좋아서 기뻤다. 다음날 현빈 선배에게 '시청률 1등 축하드린다'고 연락드렸다. '히히히' 세 글자로 답해주셨다. (웃음)

-복귀작이고, '사랑의 불시착' 합류할 때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감독님이 내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다고 하셔서 캐스팅 미팅보다는 편하게 만나서 식사를 하는 자리를 가졌다. 여러 이야기들을 했다. 이번이 아니어도 나중에 같이 작품하자고 하셨는데, 며칠 뒤에 대본을 받았다. 다른 생각보다 승준이를 재미있게 하다가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당시의 김정현씨는 어떤 상태였나.

▶작년 초 지나서부터는 회사와 이야기를 조금 더 나눈 상태였고 일도 하고 싶었다. 이후 작품을 제안받고 박지은 작가님에 현빈 손예진 선배님들 나오는 작품이라면 나도 참여하면 너무 좋겠다고 생각했다. 사실 기대도 했던 것 같다. 감사하게도 이 작품을 만날 수 있어서 기쁘고 감회가 새로웠다. 마무리까지 잘 돼서 하루하루 기쁨을 만끽도 하고 즐겁고 기쁘게 지내고 있다.

-구승준을 어떻게 표현했나.

▶승준이가 사기를 치는 직접적인 장면은 안 나왔다. (웃음) 태도 등 언제나 자기의 키를 가지고 있고 원하는 바를 이루려고 노력하는 사람이었다. 과거의 아픔도 있고 슬픔도 있지만 능글맞고 언변이 좋게 쓰여있다고 생각해서 잘 표현하고 싶었다. 현장에서 만난 단이, 세리, 정혁과 함께 더 완성해서 방송으로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가벼운 질문, 영국에서 왔는데 왜 알버트가 아니고 알베르트인가.

▶연기할 때는 그 생각을 못 했다. 질문을 듣고 고민을 해봤다. 집안에 이탈리아분과 결혼한 분이 있나...(웃음)

<【N인터뷰】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