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긴급보고 받는다…위기경보 격상 '주목'(종합)
정치 2020/02/21 07:51 입력

100%x200

왼쪽부터 정세균 국무총리, 문 대통령,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제공) 2020.2.4/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박주평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긴급 보고를 받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청와대에서 정 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으로부터 보고를 받는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전날(20일) 첫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격상 등 대응 방안이 보고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보고가 마무리되면 브리핑이 있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8시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관계부처 장관 및 17개 시·도지사와 함께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갖고 전날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점검했던 사항들을 최종 논의한다.

정 총리는 지난 20일 오후 6시부터 2시간30분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갖고 대구·경북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등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됨에 따라 관련 상황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선 정 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코로나 대응 핵심부처 장관들이 참석했다.

특히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선 감염병 위기경보를 현재 3단계 '경계'에서 4단계 '심각'으로 격상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은 코로나19와 같은 해외 신종 감염병이 지역사회에 전파 또는 전국적으로 확산하거나 국내 원인불명·재출현 감염병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면 발령된다.

필요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데, 행정안전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지만 범정부 차원의 통합 대응이 필요하면 총리가 권한을 가질 수 있다. 현재도 정 총리가 중수본 회의를 주관하고 대응을 총괄하는 만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설치되면 정 총리가 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재난 대응을 총괄 조정하고, 특히 의료법 제59조 지도명령권을 발동해 의료인과 역학조사관 동원, 격리병상 추가확보, 백신 확보 시 대규모 예방접종 사업 등을 실시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