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후 입장 밝힐 것" 한상헌 아나, 사생활 논란→방송 자진하차(종합)
연예 2020/02/20 13:51 입력

100%x200

한상헌 아나운서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다만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서는 추후 정리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원 협박당한 남자'의 정체가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했다. 이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파장이 일었고 논란이 커졌다.

이후 한 아나운서가 일신상의 이유로 KBS 2TV '생생정보'를 하차한다는 소식이 보도됐으나, 방송사 측은 "사실무근이다. 20일에도 녹화를 진행할 것"이라며 하차설을 부인했다. 또한 KBS는 1TV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하차설에 대해서도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입장이 바뀌었다. 20일 오전 KBS 관계자는 뉴스1에 "한상헌 아나운서의 '생생정보' 20일 생방송 참여가 취소됐다"라고 밝힌 것. 더불어 한 아나운서 역시 전날까지 비공개던 SNS 계정을 돌연 폐쇄했다.

이어 20일 낮 한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하고자 한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했으며, 최근까지 '생생정보',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등 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나 논란으로 인해 당분간 활동에 제약을 받게 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