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이연희, 멜로부터 스릴러까지 장르 불문 활약
연예 2020/02/20 10:08 입력

100%x200

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더 게임' 이연희의 장르를 오가는 활약이 빛나고 있다.

이연희는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에서 중앙서 강력1반 형사이자 데스크 반장 서준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서준영(이연희 분)은 20년 전 아버지와의 추억이 있는 바다에서 자신을 위로하기 위해 찾아온 김태평(옥택연 분)과 뜨겁게 포옹하며, 애틋한 마음을 표현해 보는 이들의 멜로 감성을 제대로 자극했다.

또 서준영은 베테랑 형사다운 냉철한 통찰력으로 백성운(정동환 분)의 사인이 조작됐다고 판단, 사건 당시 상황에 대해 침착한 추리를 이어가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킨 것은 물론 결정적인 증거가 사라진 것을 보고 충격 받은 표정을 지어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서준영을 연기한 이연희는 김태평을 향한 다정한 멜로 눈빛부터 공과 사를 구분해 냉철하게 사건을 재조사하는 강력반 형사의 면모까지 다채롭게 표현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한편, 이연희가 출연 중인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55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