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첫 미성년자 감염…신규환자 15명 급증, 총 46명(종합)
사회 2020/02/19 10:12 입력

100%x200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경북대병원 응급실이 전면 폐쇄됐다. 했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경북대병원에 치료를 받던 환자가 감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 응급실은 지난 18일 오후 11시15분 전면 폐쇄됐다.2020.2.19/뉴스1 남승렬 기자 © News1 남승렬 기자

100%x20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서영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규로 발생한 확진환자 15명 중 13명이 대구 및 경북지역에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그중 11명은 31번 환자(61·여)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환자와 동일한 신천지교회 10명, 또다른 1명은 병원 내 접촉이 이뤄졌다. 나머지 2명은 역학적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수원 거주 20번 환자(41·여)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나타난 11살 딸(2009년생)도 확진 판정을 받고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치료 중이다. 20번 환자는 형부인 15번 환자(43·남)와 식사를 함께 하며 감염됐다.

서울 성동구에서는 77세 남성도 추가 확진 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했다"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