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15명 급증 46명으로…경북대병원 응급실 폐쇄(상보)
사회 2020/02/19 10:01 입력

100%x200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경북대병원 응급실이 전면 폐쇄됐다. 했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경북대병원에 치료를 받던 환자가 감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 응급실은 지난 18일 오후 11시15분 전면 폐쇄됐다.2020.2.19/뉴스1 남승렬 기자 © News1 남승렬 기자

100%x20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서영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규 확진환자가 15명 추가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확진환자 수는 31명에서 46명으로 늘었다. 특히 대구·경북에서만 13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신규 확진환자는 대구시 소재 경북대병원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북대병원은 응급실 등을 폐쇄했다.

한편 오전 9시 현재 누적 의사(의심환자)는 전일 오후 4시 대비 624명 증가한 1만365명을 기록했다. 이 중 933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가 해제됐고, 1030명이 검사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