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년멤버' 이상윤·육성재, 2년여만에 '집사부일체' 하차(종합)
연예 2020/02/18 15:38 입력

100%x200

이상윤(왼쪽) 육성재 © 뉴스1 DB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이상윤 육성재가 2년여 만에 '집사부일체'를 떠난다.

이상윤 육성재 측은 18일 뉴스1에 SBS '집사부일체'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상윤의 소속사 제이와이드 측 관계자는 "오늘(18일) 촬영을 끝으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배우로 본업에 집중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육성재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육성재는 오늘 촬영을 마지막으로 '집사부일체'를 떠나게 됐다"라며 "현재 육성재는 드라마 '쌍갑포차'를 촬영 중이며 3월2일 발매하는 스페셜앨범을 준비 중이다"라고 얘기했다.

두 사람의 하차에 제작진 측은 "그동안 수많은 사부님들을 만나며 진심으로 소통하고 깨달음을 얻어왔던 두 명의 형제가 인생의 터닝포인트에서 또 다른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게 됐다"라며 "하차라기보다는 새로운 인생 챕터를 맞이한 멤버들을 응원하는 의미에서 잠시 아름다운 작별을 하게 됐다고 보면 될 듯"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신상승형재가 함께하는 방송분이 3월까지 아직 많이 남아있기에 애정 어린 시선으로 형제들의 속이야기를 들어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상윤 육성재는 이승기 양세형과 함께 원년 멤버로서 지난 2017년 12월부터 '집사부일체'를 이끌어왔다. '집사부일체'는 지난달 신성록이 새로 투입되며 멤버 변화를 맞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