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대한축구협회, U리그 개막 일정 연기
스포츠/레저 2020/02/15 16:14 입력

100%x200

대한축구협회가 대학축구 U리그 일정을 연기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파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대한축구협회(KFA)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대학축구 U리그의 개막 일정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KFA는 오는 3월6일과 3월13일로 예정된 U리그 1라운드와 2라운드 경기를 각각 10월16일, 10월23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3라운드부터는 기존에 공지된 계획에 따라 진행하기로 했다. 때문에 올 시즌 사실상의 개막전은 3월27일이 된다.

KFA는 교육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에 따라 많은 대학들이 개강을 연기함에 따라 예정된 일자에 U리그를 개막하는 것이 어렵다는 판단을 내리고 일정을 조정했다.

한편 올해 U리그는 총 82개 팀이 참가해 9권역으로 나뉘어 권역리그를 치른 뒤 상위 32개 팀이 왕중왕전에 진출하게 된다.

9개 팀씩 묶인 1권역부터 8권역은 팀당 16경기를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르며 권역별 1~3위 팀이 왕중왕전에 직행하고, 권역별 4위 팀 중 성적 상위 4개 팀이 왕중왕전 진출권을 얻는다. 10개 팀이 묶인 9권역은 팀당 18경기를 치르며 1~4위가 왕중왕전에 진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