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퇴소' 우한교민에 "일상행복 누리길…주민·지원단 감사"
정치 2020/02/15 12:52 입력

100%x200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코로나19(신종코로나)사태로 인해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1차 입국 우한 교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0.2.15/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100%x200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군민들과 방역관계자들을 만나 격려하고 있다.2020.2.15/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임시생활시설을 떠나는 중국 우한 교민들에게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고 일상의 행복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9시30분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인 충북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했다.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로 입국해 이곳에 머물던 우한 교민 173명(전원 음성판정)은 이날 퇴소했다.

같은 비행기로 한국에 들어와 아산에 머물던 193명도 귀가한다. 지난 1일 2차 전세기로 입국한 중국 교인 334명은 16일 퇴소한다.

정 총리는 이날 개발원 안내방송을 통해 "교민들께서 2주간 답답하고 불편하셨겠지만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정부의 방역 방침에 적극 협조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생거진천이란 말이 있듯 '좋은 땅, 후덕한 인심'의 고장 진천에서 생활이 의미있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으로부터 임시생활시설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정부합동지원단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우한교민과 동고동락하며 임신부와 어린이도 세심하게 챙겨준 노고에 감사하다"며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건강하게 본래 업무에 복귀해달라"고 당부했다.

진천군음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 현장상황실에 들러 진천군·음성군 공무원들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우한 교민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귀가할 수 있도록 애써준 노고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상황 종식과 지역사회의 일상회복, 활력제고를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개발원 방문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춘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도 참석했다.

정 총리는 개발원 방문을 마친 뒤 진천 중앙시장으로 이동해 중앙시장 상인회관에서 지역주민, 상인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우한 교민 수용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애로 및 건의사항을 들었다.

정 총리는 "여러 우려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민들을 잘 맞아주신 점에 감사를 표한다"며 "진천 시민단체들의 적극적 봉사활동과 충북도·진천군·음성군 공직자들의 적극적 지원이 성공적인 우한 교민들 퇴소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또 "전통시장이 활발하게 발전해야 지역발전으로 연결된다"며 "최근 전통시장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있지만 어려움을 완화하고 활발한 경제활동이 이루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시장에서 진천 쌀 등 물품을 구매한 뒤 관내 복지시설에 전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