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x김다미, '감' 통했다…'단밤' 새 출발
연예 2020/02/15 06:30 입력

100%x200

JTBC '이태원 클라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의 '단밤'이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에서는 '단밤'의 매니저로 채용된 조이서(김다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이서가 '단밤'의 곳곳을 살피며 문제점들을 파악했고, 똑 부러지는 조이서의 말에 박새로이(박서준 분)는 반박할 수 없었다. 그러나 장근수(김동희 분)를 추가 채용하면서 박새로이는 인건비 때문에 조이서 채용을 부담스러워했다 .

박새로이는 조이서에게 '단밤'에 필사적으로 일하려는 이유를 물었고, 조이서는 "감이다. 이 사람이라면 인생을 걸어 볼만 하겠다는 그런 감이다"라고 말했다. 조이서의 당당한 자신감에 결국 박새로이는 조이서를 매니저로 채용했다.

조이서의 리드와 함께 단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재정비했다. 조이서는 제대로 자지도 않은 채 일하는 박새로이를 걱정했다. 조이서는 박새로이에게 "어떻게 하면 편하게 잘 수 있을까요? 사장님이 잠 좀 잘 잘 수 있으면 좋겠어서"라며 진심을 내비쳤다. 그러자 박새로이는 "쓸데없는 걱정을"이라며 민망해했다.

조이서는 블로그와 SNS만으로도 충분한 수익을 올리고 있었음에도 대학도 포기한 채 '단밤'에 열정을 불태웠다. 그런 조이서의 모습에 장근수는 의아해했다.

박새로이는 조이서의 채용에 의문을 가지는 최승권(류경수 분)과 마현이(이주영 분)에게 "감 때문에 뽑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좋게 말하면 투자 감이지"라며 조이서에게 확신이 선다고 전했다. 직원들도 예의는 없지만 똑 부러지게 하는 조이서의 능력을 인정했다.

대망의 오픈 첫날이 밝았고, 조이서는 "겨우 스무 살이 하는 말 못 미더웠을 텐데 잘 따라와 줘서 고맙다"며 "우리 이태원 씹어 먹는 겁니다"라는 당찬 포부로 사기를 북돋았다.

'단밤' 재오픈 첫날은 최고 매출을 달성했고, 모두 기쁨에 잠겼다. 조이서는 안주하지 않고 지금의 손님들을 잡을 방법을 찾았고, 박새로이에게 직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날 마현이가 트랜스젠더임을 밝힘과 동시에 걱정 가득 한 요리 실력으로 '단밤'에 작은 위기가 찾아왔지만 박새로이는 자신의 소신대로 일을 해결하려 했고, 끝내 마현이는 조이서에게 요리를 인정받는 모습으로 '단밤'의 미래에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JTBC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좇는 청춘들의 창업 신화를 그린 드라마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