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한국당, 이종명 제명은 위성정당 의석 늘리려는 꼼수"
사회 2020/02/14 16:58 입력

100%x200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5.18시국회의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은 '꼼수 제명'이라고 비판하고 있다.2020.2.14/뉴스1 © News1 정지형 수습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자유한국당의 이종명 의원(비례대표) 제명을 두고 5·18 시민단체는 비례위성정당 의석수를 늘리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5·18시국회의는 14일 오후 1시30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이 비례위성정당 키우기에 '5·18 망언'을 이용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한국당은 앞서 13일 의원총회를 열고 이 의원 제명 안건을 상정해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시국회의는 "이종명·김순례·김진태 등 5·18 망언자를 국회의원에서 제명시키고 징계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며 "아무 조치도 안 하던 한국당이 이 의원을 제명한 것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보내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당득표율에 따라 의석수를 배분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실시하면 지역구 당선자가 많은 한국당은 비례의석이 감소한다. 줄어드는 비례의석을 충당하기 위해 한국당은 비례대표 후보자만 내는 위성정당을 만들었다.

시국회의가 미래한국당 설립이 사실상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하기 위한 시도와 다르지 않다고 비판한 이유다.

시국회의는 독일 사례를 들며 5·18 모욕과 역사왜곡은 범죄행위로 보고 처벌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정책위원장은 "독일에서 친나치운동을 처벌하듯이 5·18 정신을 모독하는 언동을 똑같이 처벌하는 조항을 5·18특별법에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국당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며 망언자들은 더 이상 공직자가 되거나 국민 앞에 나서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