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인 스키 간판' 정동현, FIS 극동컵 회전 준우승
스포츠/레저 2020/02/13 16:33 입력

100%x200

정동현(32·하이원)이 13일 경기도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극동컵 회전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미동부한인스키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아시아 알파인 스키의 간판 정동현(32·하이원)이 13일 국제스키연맹(FIS) 극동컵 회전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정동현은 경기도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열린 대회 회전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23초60을 기록했다. 출전 선수 75명 중 2위에 해당하는 성적.

얀 자비스트란(체코)이 1분23초55로 정동현을 0.05초 차이로 제치고 우승했다. 온드레즈 베른트(체코)가 1분24초15로 3위에 올랐다.

이번 극동컵에는 스키 강국인 유럽과 북미 선수들이 대거 나오는 등 17개국 남녀 총 127명이 출전했다.

2010년부터 극동컵에서 5차례 우승한 정동현은 이번 시즌에도 우승 2회, 준우승 4회를 추가했다.

정동현은 이날 준우승으로 이번 시즌 극동컵 시리즈 전체 합산 포인트에서 회전(340점)과 대회전(398점), 종합(738점) 순위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극동컵은 매년 겨울 동아시아 지역에서 개최되는 오대륙컵 중 하나인 FIS 공인 대회다. 아시아 지역 최고를 가린다는 의미와 함께 FIS 월드컵 출전권이 걸려 있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한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김소희(24·하이원)가 1분33초40으로 9위에 올랐다. 1위는 1분30초98로 결승선을 통과한 안드레아 필세르(독일)가 차지했다.


do[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