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류덕환, 중학교 교사됐다…'연기 맛집' 예고
연예 2020/02/06 14:34 입력

100%x200

SBS '아무도 모른다' 스틸컷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의 믿고 보는 연기가 시작된다.

3월2일 처음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는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시청자에게 '좋은 어른이란 무엇일까'라는 화두를 던지며, 2020년 반드시 봐야 할 문제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6일 공개된 사진 속 류덕환은 교단에 서서 아이들에게 무언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다정한 눈빛과 미소는 물론 단정한 옷차림과 깔끔한 스타일링까지, 친근하고 친절한 선생님의 모습 그 자체이다.

극중 류덕환이 맡은 이선우는 '좋은 어른'이 되고 싶은 신성중학교 교사이다. 첫 부임 당시 학생들의 폭력사건에 휘말려 잠시 학교를 떠났던 이선우는, 아이들을 향한 애정과 관심을 억누른 채 다시 교단에 섰다. 그런 이선우가 '경계에 선 아이' 고은호(안지호 분)를 만나고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면서 다시금 '좋은 어른'이 되고자 한다.

무엇보다 기대되는 것은 류덕환의 '믿고 보는' 연기이다. 지금껏 다채로운 캐릭터 변신을 선보인 류덕환은 매 작품 캐릭터에 딱 맞는, 완벽한 연기로 작품의 깊이를 더해왔다. 그런 류덕환이 아이와 어른의 이야기를 그린 '아무도 모른다'에서 좋은 어른이 되고 싶은 이선우 캐릭터를 표현한다.

제작진은 "첫 촬영부터 류덕환은 이선우 그 자체였다. 그가 얼마나 작품과 캐릭터를 위해 철두철미한 노력을 했는지 그대로 느껴졌다"며 제작진 역시 '믿고 보는' 류덕환의 연기가 본 드라마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설렌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서형에 이어 류덕환까지, 자타공인 믿고 보는 배우들로 꽉 채우며 '연기 맛집'을 예고한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오는 3월2일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